[리뷰] LG V40 씽큐 – 카메라·디스플레이 편 ③

'ABCD'로 바라본 LG V40 씽큐 – C·D(카메라·디스플레이)편

스마트폰은 일상이 된지 오래다. 음악을 듣고 영상을 보고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여러 콘텐츠를 소화한다. 뿐만 아니라, 동영상과 사진을 촬영하고 간단한 메모와 문서 작업 후 공유하는 등 콘텐츠 생산도 거침 없다. 완벽까지는 아니지만 평균 이상의 몫을 해내는 만능 도구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셈이다.

때문에 스마트폰은 많은 기능을 쉽게 다룰 수 있도록 변화하고 있다. 카메라 성능을 높이고, 디스플레이 화질을 개선하고, 선명한 소리를 들려주기 위해 여러 기능을 넣는다. 마지막으로 이를 오래 사용하게끔 배터리 효율성도 개선하고 있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생존이 어려운 시장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리라.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V40 씽큐(ThinQ)는 여러 사용자 만족을 위해 많은 것을 담아 넣었다. 이를 ABCD로 분류하고 있는데, A는 오디오, B는 배터리, C는 카메라, D는 디스플레이를 의미한다. 모두 사용자가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이다. 무엇보다 V40 씽큐는 총 5개(전면 2개, 후면 3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그렇다면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고, 우리에게 어떤 즐거움을 주는지 디스플레이와 함께 살펴봤다.

'망원'이 더해진 3개의 후면 카메라 구성

대부분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는 카메라 렌즈를 1~2개 정도 구성해 출시되고 있었다. LG전자도 V40 씽큐 이전에는 듀얼 카메라로 후면에 2개의 렌즈(초광각+일반)를 배치해왔다. 두 개로도 충분히 사진을 촬영하며 일상을 기록할 수 있지만 V40 씽큐는 촬영의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렌즈를 하나 더 추가했다. 바로 '망원' 렌즈가 그것. 이를 통해 초광각과 일반, 망원에 해당되는 영역 모두 촬영 가능하게 되었다.

사양을 보니 초광각 렌즈는 초점거리 2mm(화각 107도), 일반은 4mm(화각 78도), 망원은 6mm(화각 45도) 사양을 제공한다. 35mm 필름 카메라 기준 초점거리로 보면 각각 16mm, 25mm, 50mm로 기록되어 있었다. 엄밀히 보면 각각 초광각, 광각, 표준 영역에 해당된다는 의미다. 이는 표기상인 것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라는 점을 감안하면 LG전자의 표기 방식도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아니다.

화소는 초광각이 1,600만인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모두 1,200만 사양이다. 센서 크기는 작은데 화소만 높다고 좋은 사진을 기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크기와 화소수의 '균형'을 고려해 최적의 설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V40 씽큐의 화소 구성은 적절해 보인다.

초광각부터 표준까지(LG가 말하는 망원) 3개의 렌즈를 활용해 사진을 촬영해 보면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초광각 영역은 넓은 화각을 통해 많은 피사체를 담아낸다. 약간의 왜곡이 있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면 독특한 촬영이 가능하다. 일반과 망원도 인물이나 간단한 즉석 촬영(스냅) 등에 활용하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물론,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은 어디까지나 사용자의 실력이다.

조리개는 초광각부터 망원 순으로 각각 f/1.9, f/1.5, f/2.4다. 모두 최대개방 수치가 높은 조리개를 채택함으로써 만족도를 높이고자 했다.

전면 카메라도 2개를 품고 있다. 하나는 광각으로 500만 화소 사양이며, 다른 하나는 일반 카메라로 800만 화소 사양이다. 각각 화각 90도, 80도를 제공하며 조리개 수치도 f/2.2와 f/1.9에 해당한다. 크기는 작지만 비교적 좋은 수치의 조리개 값을 제공하므로 촬영에 어려움이 없다.

주·야간 가릴 것 없이 화질은 안정적

V40 씽큐를 들고 촬영을 해봤다. 모든 카메라를 두루 활용하며 결과물을 기록했는데, 주간에서의 화질은 기대 이상이었다. 이 정도면 디지털카메라가 크게 아쉽지 않은 수준이었다. 물론, 세부 화질을 놓고 비교하면 화소와 판형이 큰 디지털카메라가 나을 수밖에 없지만 바로 꺼내서 촬영할 수 있다는 편의성과 기본적인 화질은 단연 스마트폰이 압도적이다.

16대9 비율로 촬영했을 때, 일반 카메라 기준 해상도는 4,032 x 2,272다. 900만 화소 수준인데, 1,200만(혹은 1,600만) 화소 전부 사용하려면 3대2 비율로 촬영해야 한다. 하지만 광활한 디스플레이 영역을 고려하면 아까운 것이 사실. 대부분 풀비전 디스플레이 비율인 18.9대9 아니면 16대9 비율 촬영을 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인스타그램 비중이 많다면 1대1 비율 촬영도 자주 할지도 모르겠다.

모든 화소를 활용하지 않더라도 화질에 대한 아쉬움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건물의 창문과 외곽선 등이 세밀하게 표현되어 있다. 크기를 줄이더라도 마찬가지다. 소셜서비스나 구글 포토와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일부 크기를 줄여 저장할 때가 있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화질은 거의 그대로 유지된다는 느낌이다.

야간에서의 촬영도 화질 자체로 보면 큰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충분히 타협할 수 있는 수준. 센서 크기 한계 때문에 고감도 촬영이 이뤄지면 세밀함이 떨어지고 색의 입자도 거칠어진다. 흔히 말하는 노이즈가 증가하게 되는데 소프트웨어에서 최대한 방어해낸다. 여기에 V40 씽큐에 탑재된 인공지능 기술이 결과물에 어느 정도 개입해 최대한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도록 돕는다.

이번에 새로 적용된 저조도 HDR은 신의 한 수라는 느낌이다. 야간 사진 촬영 시 문제가 되는 것은 밝게 빛나는 전광판이나 가로등이 결과물에 영향을 준다는 점이다. 명암 차이가 큰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밝은 쪽의 노출이 과하게 증가하며 정보가 손실된다. V40 씽큐는 이 상황을 스스로 인지해 야간 촬영 시 결과물을 최대한 살려낸다.

촬영 모드 구성은 여느 LG 스마트폰과 다를 것 없다.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도 기본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이와 비슷한 구성을 제공한다. 한 쪽에 설정 아이콘을 배치하고, 우측에는 셔터 버튼과 미리보기 아이콘을 배치했다. V40 씽큐는 카메라가 3개이므로 각 화각 영역(초광각, 표준, 망원)을 다루기 위한 아이콘이 추가됐다.

사용에 불편함은 없지만 기왕이면 좀 세련된 모습으로 다듬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깔끔하다는 인상보다 산만하다는 인상이 더 강하다. 아무래도 우측에 배치된 텍스트 아이콘(구글 렌즈, 트리플샷 등) 때문인 듯 하다. 이 부분을 설정으로 빼거나 아이콘 혹은 버튼으로 전환하도록 개선하는 것도 생각해 볼 일이다. 

높은 시인성 갖춘 디스플레이

촬영과 동시에 자연스레 눈이 가는 부분은 디스플레이. 아무래도 피사체를 확인하면서 촬영을 하다 보니 당연한 것이리라. V40 씽큐는 이전 제품과 마찬가지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채택해 화질과 시인성 모두 확보했다. 화면도 6.4인치로 커졌고 해상도 역시 3,120 x 1,440으로 기존의 2,880 x 1,440 대비 조금 더 커졌다. 이는 제품 상단에 배치되는 '뉴 세컨드 스크린' 때문.

디스플레이를 보면 G7 씽큐와 마찬가지로 가운데 영역이 없고 좌우에 출력이 되는 M자 형태를 하고 있다. 흔히 '노치'라고 부르는 디자인.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노치라는 명칭 대신 뉴 세컨드 스크린(New Second Screen)이라 불러달라"고 말한다.

뉴 세컨드 스크린에 대해 설명하자면 중앙을 중심으로 좌우 영역에는 시간과 통신사 정보, 배터리 잔량 등 여러 아이콘들이 나타난다. 모든 영역을 쓸지 제한해 쓸지 여부를 사용자가 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장시간 사용 시 문제가 되는 잔상(번인)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기존 대비 화질도 개선됐다. 하정욱 LG전자 단말사업부장은 출시 행사에서 "V30 씽큐를 통해 기존 POLED 관련 문제점들이 노출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수율과 수명이 좋아졌다. 색감과 시야각 등도 개선되어 지난 제품과 같은 문제는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 언급한 바 있다.

실제로 바라보면 기존의 푸른 느낌도 적고 선명함도 높다. 거의 혼자 사용하는 스마트폰에 시야각이 얼마나 중요한가 싶지만 상하좌우 여러 각도에서 바라봐도 색 왜곡은 거의 느껴지지 않는 수준. 사진을 촬영할 때에는 디스플레이에 표시된 색감과 큰 차이 없이 기록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전력 소모 측면에서 보면 65~75% 정도의 밝기를 추천한다. 80% 이상은 주야간 시인성이 좋아지지만 배터리 소모가 조금 큰 편이다. 여전히 스마트폰 배터리 지속 시간을 단축하는 주범은 디스플레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더 느끼게 된다.

원문 : IT동아 강형석

※   저작권 관련 안내
본 블로그의 모든 글과 사진 및 영상은저작권 보호를 받는 게시물 입니다. 본 블로그의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세요. 게시자 허락없는 무단도용은 당신을 불행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탑이슈

IT정보, 제품 리뷰,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IT소식&리뷰 다른 글

    댓글 0

    *

    *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방송(TV)를 보기 위해서 이 페이지를 방문했다면 바로아래 링크를 이용하세요. 간단한 설정으로 고화질 TV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코디(kodi)로 해외→한국(TV) 실시간 방송 보기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 TV 이용 안내

    IPTV 코디(kodi) 한국 실시간 방송 테스트 종료와 함께 국내 이용자는 더 이상 코디 tvheadend PVR, HTSP 클라이언트를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국내 이용자를 위한 고화질 실시간 방송이 새로운 방식으로 서비스됩니다. 이 방식은 코디(kodi)의 애드온인'PVR IPTV Simple Client'설정으로 사용 가능하며 탑이슈에서 제공하는 공개(외부) EPG url 등록을 통해 EPG정보까지 완벽 구현됩니다. 자세한 정보는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TV 이용 안내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십시오.

    위의 내용과 별개로 기존 자료실(이 페이지)은 계속 운영됩니다.


    코디(kodi) m3u등록 및 외부EPG설정 / 탑이슈제공 영상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TV 이용 안내

    한국 IPTV - kodi(코디), 팟플레이어, tvheadend(티비헤드엔드) 자료실

    본 자료실에는 KT 올레(olleh)TV, LG 유플러스(U+)TV, SK B(broadband)TV에서 시청 가능한 m3u dpl 파일 등이 제공 됩니다.

    본 자료실에 접근 가능한 권한을 얻기 위해서는 PC에서 TV보기 포스트 본문의 하단 '마치면서...' 부분을 살펴 주십시오.


    PC로 TV보기! 무료시청 (실시간, HD, UHD, 케이블, 유료채널) / 탑이슈제공 영상


    TV셋톱박스(KT 올레TV, LG 유플러스TV, SK BTV)에서 유료 채널 무료로 보기 / 탑이슈제공 영상

    PC로 TV보기! 무료 (HD, 케이블, 유료채널, 해외→한국)

    2018.10.22 - KT 방송 신호가 암호화 방식으로 바뀌어 전송되어 일부 종편을 포함한 채널이 시청 불가 하다고 합니다. 여기 공용 채널(153ch)도 영향을 받아 몇몇 채널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채널 확보를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2018.10.04 - 해외 거주 한국 동포 및 거주자를 위한 한국 실시간 방송 테스트 중입니다. 31일 종료 예정

    2018.09.01 - 각 통신사 구분없이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HD방송을 바로 볼 수 있는 153개 의 채널이 등록 되었습니다. 물론 국내 이용자도 시청 할 수 있습니다.

    2018.09.01 - 세계 주요 방송 128채널이 등록되었습니다.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방송(TV)를 보기 위해서 이 페이지를 방문했다면 바로아래 링크를 이용하세요. 간단한 설정으로 고화질 TV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코디(kodi)로 해외→한국(TV) 실시간 방송 보기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 TV 이용 안내

    국내 이용자를 위한 고화질 실시간 방송 구현에 대해 다 방면으로 생각해본 결과 tvheadend PVR, HTSP 방식은 개인 네트워크로는 많은 수의 접속자 트랙픽을 감당 할 수 없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유지 할 수 없다는 결론입니다. 따라서 각 통신사에서 직접 송출하는 신호를 이용한 m3u를 코디(kodi)의 애드온인 'PVR IPTV Simple Client'에 등록해서 사용하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이 방식은 각 통신사의 고품질 네트워크(회선)을 사용함으로 UHD포함 고화질.고음질의 TV시청이 가능해 지며 각 통신사의 판매되는 IPTV 상품과 구현되는 원리도 똑같습니다. 즉, 본인의 인터넷 환경만 좋다면 버퍼링 없는 영상으로 TV시청이 가능합니다.

    외부 접속 및 모바일 환경에서 LTE 데이터 등 무선접속 시 TV시청이 어려운 점을 감안, 외부 접속시 사용할 수 있는 공용(http방식, TCP 프로토콜) m3u가 따로 제공됩니다. 이 m3u 경우 하루 2, 3개 정도는 항시 연결가능한 상태로 유지될 수 있도록 제가 꾸준히 업데이트 합니다. 이 파일은 통산사 구분을 하지 않으며 유/무선 인터넷 연결가능한 상태이면 원할한 TV시청이 가능합니다.

    아울러 탑이슈에서 공개(외부) EPG url 등록을 통해 EPG정보까지 완벽 구현됩니다. 이를 위해 본 자료실의 제공되고 있는 통신 3사 m3u의 대대적인 작업이 있었으며 코디(kodi)등의 플레이어를 통해 각 통신사 IPTV 상품을 이용하듯 사용 가능합니다.

    EPG기능은 코디(kodi)는 물론이고 m3u 재생 가능한 관련 플레이어에서 EPG정보를 지원하는 경우 해당 플레이어에 EPG정보도 표시됩니다.

    현재 통신 3사 KT(70ch), LG(190ch), SK(180ch) 업데이트된 m3u와 외부 EPG 접속을 위한 url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특히 kt의 경우 일부 종편 및 몇몇 채널이 시청이 불가하나 타 통신사 TV채널로 대체하여 서비스 되고 있는점 참고바랍니다.


    코디(kodi) m3u등록 및 외부EPG설정 / 탑이슈제공 영상

    이 서비스는 여러분의 후원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이 서비스는 일정금액 후원 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후원은 최소 5천 원부터 가능하며, 후원금은 장비 업그레이드와 유지 비용으로 사용됩니다. 후원은 절때 강제 사항이 아니며 보다 안정적인이고 지속가능한 서비스 유지를 위한 방안이니 늘리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SC제일은행 : 77720390237
    카카오뱅크 : 3333063200547

    예금주 : 서승종


    자료실 미리보기


    현재 운영 중인 자료실 캡처 화면

    현재 운영 되고 있는 페이지 일부분을 캡처한 화면입니다. 기본적으로 IPTV를 시청하기 위한 m3u파일을 제공하며 여러 멤버들과의 이 주제의 다양한 의견 교환과 정보 공유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tvheadend 스트리밍 서버에 관심이 있고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에 필요한 여러 사항들도 자문해 드리고 도울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도와 드립니다.

    이 서비스는 한번 후원으로 기간 제한 없이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후원 후 hots01@daum.net으로 입금자 성함, 후원금액, 사용 중인 통신사를 기제, 메일 주시면 자세한 설명과 이용 방법을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