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씽큐' 미리보기

5G 시대를 즐기는 법 제안한 스마트폰 'LG V50 씽큐' 미리보기

현지 시간(바르셀로나)으로 지난 2월 24일, LG전자는 자사의 스마트폰 라인업을 동시에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G8 씽큐(ThinQ)와 V50 씽큐가 그 주인공. 그 동안 상반기에는 G 시리즈, 하반기에는 V 시리즈를 투입하며 분위기를 이끌었지만 이제는 다르다. G 시리즈는 4G 통신 기반에 맞는 최적의 성능과 기능을 제공하고, V 시리즈는 5G 시대를 이끄는 스마트폰으로 변화를 줬다.

그 중에서 5G 시대 개막과 함께 소비자들과 만나게 될 V50 씽큐를 먼저 만나봤다. 사실, 지난 24일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먼저 만나봤지만 많은 관람객들이 동시에 체험하는 자리의 특성상 오랜 시간 체험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도 자리와 시간의 제약은 있지만 MWC 행사장 내 LG전자 전시관을 찾아 V50 씽큐를 직접 만져 보기로 한 것. 짧지만 최대한 본연의 기능을 경험해 보고자 했다.

V40과 다른 느낌, 마감은 여전히 뛰어나

V50 씽큐도 손에 쥐었을 때의 느낌은 G8 씽큐와 비슷하다. 6.1인치 디스플레이를 쓴 G8 씽큐와 달리 이 스마트폰은 6.4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기 때문에 조금 크지만 막상 손에 쥐면 부담스럽다 느껴질 정도는 아니다. 대신 전반적인 질감이 V40이 아닌 V30에 가깝다는 인상을 받았다. 이 부분은 후면부의 마감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디스플레이는 기존과 동일한 19.5:9 비율의 6.4인치 사양을 쓴다.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것도 같다. 해상도는 3,120 x 1,440으로 차이가 없으며, 화소 밀도 역시 564ppi로 기존과 동일하다. 정확히 비교할 수 없지만 상단의 세컨드 디스플레이 영역도 기존 것을 유지하는 것처럼 보인다.

무게는 183g. 손에 쥐었을 때의 느낌도 좋다. 크기 때문인지 무게감은 적당한 편. 본체 자체의 질감은 V40 씽큐보다는 G8 씽큐와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마감 자체도 뛰어나다. 이미 G6 이후 LG전자가 꾸준히 마감 품질을 높여 왔기 때문. 게다가 이번에도 미 국방성 표준 내구성 테스트 'MIL-STD-810G'를 통과해 실력을 검증 받았다.

후면 디자인 비교를 위해 V40 씽큐와 함께 놓았다. 후면 재질에서의 차이가 느껴지는데, 이는 V40 씽큐가 무광, V50 씽큐는 유광 재질을 채택했기 때문. 하지만 G8 씽큐와 달리 별도의 패턴이 인쇄된 것이 아닌 도자기 겉면 느낌이 나는 형태다. 상대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느낌보다 전통적 고급스러움을 추구한 것이 아닐까 예상해 본다.

카메라 구성도 V40 씽큐에서 처음 도입한 것을 그대로 쓴다. 3개의 카메라가 있는데, 각각 광각부터 표준, 망원까지 처리하게 된다. 무엇보다 G8 씽큐와 마찬가지로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것)'가 아니라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렌즈 아래에 지문 인식 센서가 자리한 것도 G8 씽큐와 동일한 부분이다. V50 씽큐도 전원 버튼이 측면에 따로 배치되어 있어 지문 센서는 보안에만 쓰인다. 동일하게 지문을 등록한 후 손가락을 가져가면 알아서 전원이 켜지기도 한다. 지문을 쓸지 패턴을 쓸지 등 여부는 개인의 취향에 맡기겠다.

V50 씽큐의 특징 '듀얼 스크린', 핵심은 '콘텐츠'에 있다

V50 씽큐가 새롭게 제안한 것은 '듀얼 스크린'이다. 본체 자체에 화면이 두 개 있는 것이 아닌 케이스 액세서리 형태의 추가 디스플레이에 V50 씽큐 본체를 끼워 구현하는 방식이다. 장착하면 좌우에 각각 화면이 표시되며 이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 소비가 가능해진다.

듀얼 스크린은 생소한 형태라고 보기는 어렵다. 이미 일부 스마트폰 제조사가 이를 시도했었다. 하지만 LG는 조금 흥미로운 부분으로 접근하고자 했는데, 바로 '콘텐츠'에 따른 대응 능력이다. 기존 비슷한 형태의 제품이 주목 받지 못했던 것은 바로 콘텐츠의 부재 때문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않았나 예상해 본다. 또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하는 환경이 되었을 때, 소비자의 선택을 강제하지 않겠다는 의도도 숨어있다. 원하면 듀얼 스크린을 그렇지 않으면 그냥 사용하면 될 일이다.

단순히 보면 듀얼 스크린은 좌우에 각각 한 가지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보여준다. 한 쪽에는 영상을, 다른 한 쪽에는 웹 브라우징을 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최대 3개 가량의 화면 분할을 지원한다. 마음만 먹으면 다중 작업이 가능한 것이 듀얼 스크린의 매력 중 하나다.

LG 유플러스 기반의 V50 씽큐는 이를 극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MWC 2019 전시관 내에서는 이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 두었다.

확인해 보니 야구, 골프, 아이돌 공연 영상을 각각 경험해 볼 수 있었는데, 각기 다른 구성의 화면을 선명한 화질로 재생하는 모습이 놀라웠다. 특히 야구는 한 쪽에서는 주 중계영상이 나오고, 다른 쪽에는 위치에 따른 실황을 선택해 볼 수 있었다. 심지어 4D 라이브 중계는 시점을 실시간으로 자유롭게 변경해 즐거움을 더했다.

골프도 마찬가지. 실시간으로 골프 자세를 분석하는 영상이 나오고, 다른 한 쪽에는 공의 궤적과 필드의 상태를 3D 이미지로 보여준다. 선수 영상도 참가 선수를 선택해 보여주므로 내가 직접 경기에 참석하지 않아도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었다. 5G로 고화질 영상을 빠르게 전송하고, 이를 다양하게 보여주는 V50 씽큐의 호흡이 인상적이었다.

5G 시대를 함께 여는 V50 씽큐. 기본적인 완성도는 물론이고 다양한 콘텐츠를 흥미롭게 소비할 수 있는 요소를 제공함으로써 본연의 가치를 확보해냈다. 5G 시대, 어떻게 즐길 수 있을지를 잘 보여주기 위한 LG전자의 고민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다.

원문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   저작권 관련 안내
본 블로그의 모든 글과 사진 및 영상은저작권 보호를 받는 게시물 입니다. 본 블로그의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세요. 게시자 허락없는 무단도용은 당신을 불행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탑이슈

IT정보, 제품 리뷰, 소프트웨어

    이미지 맵

    이전 글

    다음 글

    IT소식&리뷰 다른 글

    댓글 0

    *

    *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방송(TV)를 보기 위해서 이 페이지를 방문했다면 바로아래 링크를 이용하세요. 간단한 설정으로 고화질 TV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코디(kodi)로 해외→한국(TV) 실시간 방송 보기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 TV 이용 안내

    IPTV 코디(kodi) 한국 실시간 방송 테스트 종료와 함께 국내 이용자는 더 이상 코디 tvheadend PVR, HTSP 클라이언트를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국내 이용자를 위한 고화질 실시간 방송이 새로운 방식으로 서비스됩니다. 이 방식은 코디(kodi)의 애드온인'PVR IPTV Simple Client'설정으로 사용 가능하며 탑이슈에서 제공하는 공개(외부) EPG url 등록을 통해 EPG정보까지 완벽 구현됩니다. 자세한 정보는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TV 이용 안내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십시오.

    위의 내용과 별개로 기존 자료실(이 페이지)은 계속 운영됩니다.


    코디(kodi) m3u등록 및 외부EPG설정 / 탑이슈제공 영상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TV 이용 안내

    한국 IPTV - kodi(코디), 팟플레이어, tvheadend(티비헤드엔드) 자료실

    본 자료실에는 KT 올레(olleh)TV, LG 유플러스(U+)TV, SK B(broadband)TV에서 시청 가능한 m3u dpl 파일 등이 제공 됩니다.

    본 자료실에 접근 가능한 권한을 얻기 위해서는 PC에서 TV보기 포스트 본문의 하단 '마치면서...' 부분을 살펴 주십시오.


    PC로 TV보기! 무료시청 (실시간, HD, UHD, 케이블, 유료채널) / 탑이슈제공 영상


    TV셋톱박스(KT 올레TV, LG 유플러스TV, SK BTV)에서 유료 채널 무료로 보기 / 탑이슈제공 영상

    PC로 TV보기! 무료 (HD, 케이블, 유료채널, 해외→한국)

    2018.10.22 - KT 방송 신호가 암호화 방식으로 바뀌어 전송되어 일부 종편을 포함한 채널이 시청 불가 하다고 합니다. 여기 공용 채널(153ch)도 영향을 받아 몇몇 채널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채널 확보를 위해 노력해보겠습니다.

    2018.10.04 - 해외 거주 한국 동포 및 거주자를 위한 한국 실시간 방송 테스트 중입니다. 31일 종료 예정

    2018.09.01 - 각 통신사 구분없이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HD방송을 바로 볼 수 있는 153개 의 채널이 등록 되었습니다. 물론 국내 이용자도 시청 할 수 있습니다.

    2018.09.01 - 세계 주요 방송 128채널이 등록되었습니다.

    해외에서 한국 실시간 방송(TV)를 보기 위해서 이 페이지를 방문했다면 바로아래 링크를 이용하세요. 간단한 설정으로 고화질 TV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코디(kodi)로 해외→한국(TV) 실시간 방송 보기

    새롭게 시작하는 코디(kodi) 실시간 TV 이용 안내

    국내 이용자를 위한 고화질 실시간 방송 구현에 대해 다 방면으로 생각해본 결과 tvheadend HTSP 방식은 개인 네트워크로는 많은 수의 접속자 트랙픽을 감당 할 수 없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유지 할 수 없다는 결론입니다. 따라서 각 통신사에서 직접 송출하는 신호를 이용한 m3u를 코디(kodi)의 애드온인 'PVR IPTV Simple Client'에 등록해서 사용하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이 방식은 각 통신사의 고품질 네트워크(회선)을 사용함으로 UHD포함 고화질.고음질의 TV시청이 가능해 지며 각 통신사의 판매되는 IPTV 상품과 구현되는 원리도 똑같습니다. 즉, 본인의 인터넷 환경만 좋다면 버퍼링 없는 영상으로 TV시청이 가능합니다.

    외부 접속 및 모바일 환경에서 LTE 데이터 등 무선접속 시 TV시청이 어려운 점을 감안, 외부 접속시 사용할 수 있는 공용(http방식, TCP 프로토콜) m3u가 따로 제공됩니다. 이 파일은 통산사 구분을 하지 않으며 유/무선 인터넷 연결가능한 상태이면 원할한 TV시청이 가능합니다.

    아울러 탑이슈에서 제공하는 공개(외부) EPG url 등록을 통해 EPG정보까지 완벽 구현됩니다. 이를 위해 본 자료실의 제공되고 있는 통신 3사(KT,LG,SK) m3u의 대대적인 작업이 있었으며 코디(kodi)등의 플레이어를 통해 각 통신사 IPTV 상품을 이용하듯 사용 가능합니다.

    EPG(TV프로그램 가이드)기능은 코디(kodi)는 물론이고 m3u 재생 가능한 관련 플레이어에서 EPG정보를 지원하는 경우 해당 플레이어에 EPG정보도 표시됩니다.

    현재 통신 3사 KT(70ch), LG(190ch), SK(250ch) 업데이트된 m3u와 외부 EPG 접속을 위한 url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지원 채널 개수는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코디(kodi) m3u등록 및 외부EPG설정 / 탑이슈제공 영상

    이 서비스는 여러분의 후원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이 서비스는 일정금액 후원 후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후원은 최소 5천 원부터 가능하며, 후원금은 장비 업그레이드와 유지 비용으로 사용됩니다. 후원은 절때 강제 사항이 아니며 보다 안정적인이고 지속가능한 서비스 유지를 위한 방안이니 늘리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SC제일은행 : 77720390237
    카카오뱅크 : 3333063200547

    예금주 : 서승종


    자료실 미리보기


    현재 운영 중인 자료실 캡처 화면

    현재 운영 되고 있는 페이지 일부분을 캡처한 화면입니다. 기본적으로 IPTV를 시청하기 위한 m3u파일을 제공하며 여러 멤버들과의 이 주제의 다양한 의견 교환과 정보 공유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tvheadend 스트리밍 서버에 관심이 있고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에 필요한 여러 사항들도 자문해 드리고 도울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도와 드립니다.

    이 서비스는 한번 후원으로 기간 제한 없이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후원 후 hots01@daum.net으로 입금자 성함, 후원금액, 사용 중인 통신사를 기제, 메일 주시면 자세한 설명과 이용 방법을 제공합니다.